• 12.jpg

 

   

2. 성부전
글쓴이 : 박경식 올린날 : 2002-12-23 15:57;54
사정이 지연되는 것은 마치 배변반사의 억제로 변비가 일어나는 것과 같다. 원인 질병을 제거해야 한다.
그것이 정신적인 문제일 때에는 교감신경 흥분제인 에페도린 설페이트 등을 쓴다.
전기 자극기로 80% 사정을 시킨 사람도 있는데 이 방법으로 심한 조루환자의 인공수정을 하는 수도 있다.
기질적인 질병이 없으면 다음과 같은 방법도 아주 좋다. 성교를 한 뒤에 마음대로 사정하도록 한다.

가령 그가 자체위안에 의해서만 사정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만약에 침대보를 비벼댈 때만 성적 극치감에 이를 수 있다면 그렇게 하도록 한다.
그렇게 하여 점차 사정을 억제하고 있는 추억이나 기억을 모두 제거시킴으로써 질내 사정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치료의 근본은 질내 사정을 하도록 하는 데 있다. 그러므로 무엇보다도 먼저 사정을 방해하거나 성적 표현을 간섭하는 어떤 것이 있는 가를 알아내야 한다.
아울러 어떤 성행위를 취하고 어떤 공상을 하는지 알아 이를 치료에 이용해야 한다.

또 지금 현재 사정할 수 있는 상황이나 과거의 어떠한 상황에서 사정할 수 있는 가를 알아 질내 사정을 하도록 이끌어야 된다.
따라서 처음에는 성부전증 환자에게서 하듯 두 사람이 서로 성적 자극을 가해 성적 극치감만 이르게 하고 사정을 하거나 질 내 삽입할 수 없도록 되풀이한다.
그 다음 어느 정도 좋아져 서로 성적 흥분과 성적 관심이 높아지면 그 때 사정하도록 한다.

사정의 시도는 확실히 사정할 수 있는 상황에서만 행해져야 한다.
혼자가 아니면 사정할 수 없는 경우, 아내와의 성행위로 흥분이 높아진 뒤 본인이 직접 사정할 수 있는 상황, 예를 들어 자체위안을 해야 된다면 침실을 나와서 그렇게 하고 침대보에 비벼야만 사정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도록 한다.
이를 반복함으로써 여성 앞에서도 여성을 의식하지 않고 자체 위안을 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여성으로부터의 억압이 해소되어 여성 앞에서도 자체위안을 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한다.
이는 결국 무의식적으로도 부정적 결과에 대한 생각이 없이, 부인과의 성행위와 사정과의 사이에 바람직한 관련성을 형성하기 시작한다.
이처럼 여성 앞에서도, 때에 따라서는 여성의 협력을 얻어 자체위안을 하도록 한다. 그것이 잘 되면 여성의 손에 의한 자극이나 입에 의한 자극으로 사정을 시켜 본다.
다음에는 질 가까이에서 질 분비액을 음경에 발라 매끄럽게 한 뒤 음경을 자극한다.
여성에 의해 성적 극치감에 도달하면 사정 직전에 음경을 질에 삽입하도록 한다.
사정되지 않거나 발기되지 않으면 다시 음경을 빼내 다시금 성적 극치감 직전까지 손에 의한 자극을 되풀이하여 다시 삽입한다(성교 자극과 손에 의한 동시 자극은 지루의 설명 시 삽입된 그림을 참조하기 바란다).
그렇게 하여 점차 흥분이 낮은 상태에서도 삽입하고 질 내 사정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사정 지연 치료의 요체가 배우자에게 있는 것이라고 생각되면, 최초의 시도 때 공상을 이용해서 모든 걱정을 다른 곳으로 돌리는 것도 좋다.



▲ 다음글 : 2. 성부전
▼ 이전글 : 2. 성부전